정치/사회

박홍근, 비속어 논란 관련… "박진 해임안 발의할 것"

박정경 기자2022.09.26 11:26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비속어 논란'에 "사실과 다르다"라고 해명한 것과 관련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는 박 원내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비속어 논란'에 "사실과 다르다"라고 해명한 것과 관련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는 박 원내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AD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제기되고 있는 '비속어 논란'에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해명을 비판하며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26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비속어 발언 논란으로 대통령의 한 마이크가 먹통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귀국길 기자간담회도 생략하고 실무진이 브리핑하던 순방 평가도 세 장짜리 서면으로 대체했다"며 "온 국민은 대통령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건만 대국민 사과는 끝내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대신 조금 전 약식 문답에서 (윤 대통령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는 기막힌 발언을 했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하는 등 진실을 은폐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대통령님, 정녕 국민이 두렵지 않습니까"라며 "윤 정부의 실수와 준비 부족도 큰 문제지만 보다 심각한 것은 국민과 야당을 상대로 한 거짓과 기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말 한마디로 천 냥 빚도 갚는다는데 대통령과 대통령실은 겹겹이 거짓말로 불신이라는 감당 못할 빚을 국민에게 안겼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며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민주당은 대통령 실언에 대해 정쟁할 의사가 추호도 없다"며 "오히려 윤 대통령과 여당이 나서 국민 청력을 시험하며 사슴을 말이라 우기는 행태를 반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이번 순방의 총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제1차장,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만약 오늘(26일)까지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 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오는 27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며 "국정에 무한책임이 있는 여당이라면 반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외교·안보 라인 문책과 전면 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주장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