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러 외무장관, 젤렌스키에 "개XX"… 유엔 회의장 박차고 나가

김태욱 기자VIEW 5,3382022.09.23 19:25
0

글자크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우크라이나와 서방을 비판했다. 사진은 이날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라브로프 장관이 발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우크라이나와 서방을 비판했다. 사진은 이날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라브로프 장관이 발언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AD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옹호하는 발언을 되풀이했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러시아의 전쟁범죄 사실을 부인하며 "러시아는 피해자다. 서방은 피해자 러시아를 약화시키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한다"고 주장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두고 "개XX"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라브로프 장관은 "젤렌스키에 대한 미국과 서방의 정책은 (호의적일지 몰라도) 젤렌스키는 우리에게 개XX"라고 말했다. 이후 자신의 발언이 끝나자 회의장을 나갔다.

이날 안보리 회의에 참석한 우크라이나 외교부 장관은 러시아를 비판했다. 라브로프 장관이 떠난 뒤 연설한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부 장관은 "러시아 외교관들은 거짓말한다. 그들은 전쟁범죄를 은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 5개국이다. 유엔 안보리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의 철군을 촉구하는 결의안 표결을 추진했지만 러시아의 비토권 행사로 부결됐다. 이에 안보리의 기능이 부실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