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실외 마스크 해제 이어 격리·PCR도 완화… "로드맵 단계적 조정"

지용준 기자VIEW 6,5292022.09.23 14:06
0

글자크기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방역 지침 중 일부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방역 지침 중 일부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AD
방역당국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 중 일부를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향후 완화할 수 있는 항목들을 찾아 단계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라며 "위기대응자문위원회 등 논의를 거쳐서 로드맵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유지되는 방역지침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입국 후 당일 유전자증폭(PCR) 검사, 확진자의 7일 격리, 감염취약시설 방역 강화 조치 등이다.

백 청장은 "재유행이 안정세에 들어섰고 여러 방역조치들에 대해서 향후 방역에 미치는 영향이나 국민의 불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국민 수용성 있는 조정방안에 대해서 검토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유아 등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와 관련해선 "영유아 등 저연령층에 대해서 정서 또 언어발달 등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에 이런 우려와 또 착용의 효과, 향후 유행에 미칠 영향, 대상이나 시기 등을 같이 검토해서 추후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외 마스크 의무를 해제했다는 게 마스크 착용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황에 따라 권고에 따른 개인의 자율적인 착용 실천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스포츠 경기 관람, 50인 이상 행사·집회를 포함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기로 했다. 당국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고위험군, 고위험군과 밀접 접촉하는 경우, 다수가 밀집·밀접하는 상황, 비말 생성 행위가 많은 상황 등에는 실외여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현재 감염병위기경보단계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에서 하향 여부에 대해 임숙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겨울철 재유행에 대해 대비할 필요가 있고 신규 변이 위험도 언제나 존재한다"며 "현재 시점에서 위기경보 단계 하향을 논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