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숨이 안 쉬어졌다"… 유재석, 운동 시작한 사연 고백

서진주 기자VIEW 11,7912022.09.23 09:25
0

글자크기

방송인 유재석이 담배를 끊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짐종국'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담배를 끊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짐종국' 캡처
AD
방송인 유재석이 담배를 끊게 된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22일 가수 김종국의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는 '토크는 고 반복, 운동은 저 반복'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유재석·김종국·지석진 등이 등장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유재석은 "운동을 시작한 건 'X맨' 때로 거슬러 올라가야 된다"라며 운동을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새벽에 녹화가 끝나고 밥을 먹는데 종국이가 '운동 좀 하라'고 했다. 싫다고 했더니 '싫으면 안 해도 되는데 그러다 죽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김종국은 "애정이 있는 사람들에게 극단적으로 말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그때는 나도 30대니까 (괜찮았는데) 어느 순간 녹화를 하다 보니까 체력이 안 됐다. 그래서 종국이가 해준 말이 생각나서 헬스클럽에 다녔다. 지금은 운동을 일주일에 못 해도 2~3일씩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유재석은 운동을 시작하면서 담배도 끊었다고. 그는 "담배 때문에 운동을 하다 호흡 곤란을 겪은 적도 있다"며 "(운동을 하는데) 숨이 진짜 안 쉬어졌다. 아이도 생기고 겸사겸사 담배를 끊었다. 굉장히 어려울 줄 알았는데 쉽게 끊었다"고 고백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