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락 없었고 조작이잖아!"… 하리빈 분노, '고딩엄빠2' 진실은?

김유림 기자VIEW 60,5342022.09.23 07:54
0

글자크기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 측이 방송 조작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출연자 하리빈이 이를 재반박했다. /사진=하리빈 인스타그램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 측이 방송 조작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출연자 하리빈이 이를 재반박했다. /사진=하리빈 인스타그램
AD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2' 출연자 하리빈이 방송 조작 의혹을 부인한 제작진의 입장에 재반박했다.

하리빈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작진의 입장을 담은 기사 헤드라인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우리는 그럴 의도 아니었고 솔직히 과장 좀 있긴 한 건 맞는데 니가 수정해 달라고 안 했잖아 그래도 니가 기분 상했다니 미안 이건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리빈은 "그럼 전화 13통 한 건 조작 아닌가? 전화하라고 시킨 것도 별도 요청 아니고? 결국 할머니한테 오징어볶음 레시피 물어보는 것도 남편한테 전화한 걸로 나갔잖아"라고 재차 제작진의 방송 조작을 주장했다. 또한 "어이가 없다. 연락 준다면서 연락도 없고. 정신 승리. 돈 많이 버세요"라고 덧붙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고딩엄빠2'에서는 출근한 남편 김경민에게 틈날 때마다 전화를 거는 하리빈의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남편이 퇴근을 앞두고 전화를 받지 않자 13통의 부재중 전화를 거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리빈은 방송 이후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전 인터뷰 때 남편한테 연락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했지만 하루에 13통까지 한 적이 없는데 방송에는 13통이 찍혀 있더라"며 "남편한테 물어 보니 제작진 번호를 제 이름으로 저장해서 13통을 걸었다고 하더라"고 제작진이 방송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고딩엄빠2' 제작진은 22일 공식 입장을 통해 "하리빈씨와 상호합의 하에 일정 부분 제작진의 개입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해 제작진이 별도의 요구를 하거나 디렉팅을 한 적은 없었다"며 반박했다. 이어 "제작과정에 있어 양측 간 오해로 벌어진 일"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자와 그 가족들한테 상처를 준 부분이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드린다. 향후 오해와 갈등이 원만히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