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아내 왜 그랬는지"… 세 아들 한번에 잃은 배우 김태형 '충격'

김유림 기자VIEW 109,2552022.09.23 07:48
0

글자크기

배우 김태형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사진=특종세상 방송캡처
배우 김태형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사진=특종세상 방송캡처
AD
배우 김태형이 10년전 세 아들을 잃은 아픔을 털어놨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배우 김태형이 출연해 10년 전 세 아들을 잃어버린 사연을 공개했다. 1993년도 방송국 공채 탤런트 출신 중견배우 김태형은 지난 2012년 아내로 인해 세 아들을 잃었다. 이후 자취를 감춘 김태형은 10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특종세상'을 통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여전히 떠올리면 힘든 그날의 기억을 털어놨다. 김태형은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밀려온다. 몸이 기억 한다. 천국에서 만나자고요"라며 아이들 생각에 눈물흘렸다. 그는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가면 아이들 못 만난다"고도 덧붙였다. 김태형은 연기를 그만둔 후 현재 아파트 분양 사무소 사원으로 일하는 근황을 공개했다.

김태형은 "자의적으로 연기활동을 그만 둔 건 아니고,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사람도 기피하게 되고 그런 상황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면 매일 다녔던 길인데도 막 엉뚱한 길로 간 적도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세 아들 영진이, 영범이, 영건를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한 3년 정도 큰 방황을 했다"고도 덧붙였다.

피의자인 아내에 대해 김태형은 "아내는 좋은 엄마였다"며 "사치를 하거나 그런것도 없고 아이들에게 참 잘했던 엄마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태형은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짜증을 많이 내고 아이들에게 좀 거칠게 다루더라"고 변한 모습을 설명했다.

김태형은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면서 데리고 나가더니 돌아오지 않은거다"고 말했다. 아내와 연락이 안되자 김태형은 그렇게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일주일 후 경찰은 아내를 찾았다고 했고 김태형이 아이들은 어떻게 됐냐고 묻자 경찰은 잘못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태형은 "그냥 뭐 패닉이다"라고 당시 충격에 대해 회상했다.

김태형은 "큰아이가 여덟 살, 둘째가 여섯 살, 셋째가 세 살이었다. 어린 나이였지 않나. 그러니까 그렇게 뭐 속을 썩이거나 그러지 않았다. 저한테는 뭐 기쁨, 행복함만 주고 가서 더 미안한 거다. 해준 건 아무것도 없는 것 같은데 그 기억과 추억은 이만큼 남아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아내가 세 아들의 목숨을 앗아간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그는 "그건 지금도 모른다. 그걸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면서 "'생활비가 부족해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렇게 기사가 났는데 그건 제가 못 견디겠더라"는 말로 '생활고'가 그 이유는 아니라고 짚었다.

이어 "제가 면회를 갔다. 저도 궁금하니까 그리고 너무 황당하니까. 근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면회 거절하면 만날 길이 없다. 그래서 편지를 썼다"면서 "지나고 생각해보면 그 사람도 어찌 보면 그게 무슨 그 사람 인생에 날벼락이냐. 본인이 직접적인 죄를 지었지만 용서하고 말고 그런 건 내 마음에서 떠난 지 오래다. 증오가, 그런 응어리가, 그런 분노가 떠났다. 제가 할 수 있는 얘기는 그것밖에 없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형은 다시 아이들의 유골을 뿌린 장소로 갔다. 손엔 생전 아이들이 좋아했다는 과자가 들려 있었다. 그는 "까놓고 그냥 여기 뿌릴 순 없고 우리 애들이 이 과자를 좋아해서"라며 오열한 뒤 "아빠가 열심히, 열심히 살다 너희들 만나러 갈게. 기다려. 반드시 기다려. 아빠 갈게"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