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상급기관도 무시하는 간큰 도로공사… 휴게소 음식값 10% 인하 거부

신유진 기자VIEW 3,8912022.09.23 05:25
0

글자크기

국토교통부가 휴게소 음식값 인하 제안을 거부한 한국도로공사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사진=뉴스1
국토교통부가 휴게소 음식값 인하 제안을 거부한 한국도로공사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사진=뉴스1
AD
국토교통부가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 제안에 응하지 않고 공사 이익을 위해 내부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한국도로공사에 대해 감찰에 착수했다.

23일 국토부와 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국토부 감사관실은 전날 경북 김천시에 위치한 도로공사 본사 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산하기관인 도로공사에 지난달 전국 207개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을 10% 내리도록 제안했지만 도로공사가 경영 문제 등을 이유로 인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도로공사 개혁과 관련한 태스크포스(TF) 논의 내용 등을 도로공사 측에서 국회와 언론에 유출하고 공사 입장을 홍보하는 등 내부 복무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도로공사 임원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고 국토부 감사관실은 경북 김천의 도로공사 본사에서 감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감찰 대상에는 김진숙 도로공사 사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출신인 김 사장은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0년 4월에 도로공사 사장으로 임명됐다.

원 장관은 지난 21일 "가격을 포함해 전반적인 대국민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내던 와중이라 아직 (음식값 인하) 결론을 내지 못했다"며 "논의가 이뤄지는 와중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서 그에 대한 비상조치를 취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로공사의 재무구조, 고속도로 휴게소를 통으로 임대하고 거기서 다시 수수료를 받는 과정 등 구조 전반을 (감찰을 통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조사 결과 도로공사 측에서 TF 내용을 언론에 흘리는 방식으로 개혁에 저항하려는 것이라는 강한 의심을 갖게 됐다"며 "이러한 잘못된 행태는 기득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 공공연히 정부의 개혁에 저항하는 것으로 반드시 혁파해야 할 구태라는 판단에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