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기적" vs "예쁜 게 죄"… 장원영 '방송 태도'에 갑론을박

서진주 기자VIEW 304,9172022.09.23 06:47
0

글자크기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난데없는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KBS Kpop' 캡처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난데없는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KBS Kpop' 캡처
AD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방송에서 보인 행동에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KBS Kpop'에는 "첫사랑 원영 선배 왔다 [돌박2일] EP. 2-1 아이브 in 춘천 1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두 팀으로 나뉜 아이브 멤버는 각각 '카누'와 '케이블카' 체험을 선택하기 위해 복불복 게임을 진행했다. '낭만'이라고 쓰인 카누 노를 뽑는 멤버는 카누 체험을, '청춘'이라고 쓰인 카누 노를 뽑는 멤버는 케이블카 체험을 하는 방식이었다.

이어진 복불복 게임에서 장원영은 '낭만'을 뽑아 카누 체험을 하게 됐다. 이에 장원영은 "진짜 물 위에서 타는 카누냐"며 걱정을 드러냈다. 이때 리즈가 "카누 해보고 싶긴 하다"라고 말하자 장원영은 "나랑 바꾸자"고 요청했다. 장원영과 리즈는 제작진에게 선택지 교환을 수락받고 결국 서로 팀을 교체했다.

그러나 안유진이 방송의 재미를 위해 다시 뽑자고 제안했다. 이에 카누 노가 다시 섞였고 장원영은 '청춘'이 적힌 노를 뽑아 케이블카 체험을 얻어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는 때아닌 논란이 벌어졌다. 일각에서 "장원영이 케이블카를 뽑기 위해 노를 예의주시했다"는 주장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은 "6명 모두 케이블카를 원했는데 혼자만 바꾸는 것은 이기적이다" "자신의 결정만 중요하게 생각했다" "다른 멤버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 "카누 체험 뽑았을 때 표정이 너무 안 좋았다" 등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인기가 많으니까 별거 아닌 일에도 욕을 먹는다" "전혀 불편한 장면이 없었는데 왜 욕을 하는지 모르겠다" "원영이 좀 그만 괴롭혀라" "예쁜 게 죄다. 예쁘니까 숨만 쉬어도 질타받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장원영을 옹호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