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여의도 시범, 65층 재건축 추진

김노향 기자VIEW 2,3652022.09.21 06:45
0

글자크기

서울 여의도 시범 아파트 /사진=김노향 기자
서울 여의도 시범 아파트 /사진=김노향 기자
AD
1971년 준공된 서울 여의도의 재건축 대장주 시범아파트가 오세훈표 도시정비사업인 신속통합기획(이하 '신통기획')을 통해 최고 65층으로 탈바꿈한다. 신통기획은 민간 정비사업의 빠른 진행을 위해 인·허가 절차 등을 단축하도록 규제 완화를 지원하는 제도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달 초 시범아파트 소유주 등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신통기획 가이드라인 수정안을 내놨다. 시범아파트는 지난해 말 신통기획 단지로 선정돼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번 수정안에는 200m 고도 제한을 전제로 최고 65층까지 재건축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주민들에게 공개한 가이드라인 초안에서 최고 60층 재건축 방안을 검토했다. 새로 공개된 가이드라인에는 여의도 전체 스카이라인 계획도 함께 제시됐다. 시범아파트 높이는 여의도 내 재건축 단지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축물 연면적 비율)과 순부담률 등 재건축 규제도 완화됐다. 지난해 주민들은 용적률 372%에 순부담률 25%를 기준으로 서울시에 기획안을 제안했다. 가이드라인상 용적률은 399%, 순부담률은 20%로 조건이 개선됐다.

가구 배정도 주민 의견을 반영해 대형 위주로 책정됐다. 전체 2472가구 가운데 ▲200㎡(이하 전용면적) 9가구 ▲135㎡ 385가구 ▲101㎡ 750가구 ▲84㎡ 988가구 등 중대형이 주를 이뤘다. 가장 작은 59㎡는 340구 공급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달까지 가이드라인을 확정해 주민 공람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