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CEO포커스] 존림의 삼성바이오, '에피스 날개' 상반기 1조 돌파

김윤섭 기자VIEW 2,7462022.08.13 07:03
0

글자크기

[CEO포커스] 존림의 삼성바이오, '에피스 날개' 상반기 1조 돌파
AD
존림 사장(61·사진)이 이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분기 만에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반기 매출 1조원 돌파는 반기 사상 처음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자회사 편입,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원액 생산 성공 등 존림 사장이 올해 초 목표로 제시한 종합 바이오기업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평가다. 상반기 호실적을 바탕으로 업계에서 꿈의 매출로 불리는 연매출 2조원을 달성할 수 있을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결기준 올 2분기 매출액 6514억원, 영업이익 1697억원을 작성했다. 각각 전년동기보다 58.05%, 1.75% 증가한 수준이다. 상반기 매출액은 1조1627억원이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호실적의 배경으로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의 꾸준한 성장을 꼽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반기 73건의 CMO(위탁생산) 누적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10월 부분 가동 예정인 4공장은 선 수주 활동을 펼쳐 5개사 총 7개 제품의 생산 계약을 완료했다. CDO(위탁개발) 부문도 누적 수주 95건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하반기 생산능력 극대화를 통해 최고실적 경신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1~3공장을 100% 가동하고 4공장을 부분 가동해 글로벌 CDMO 초격차를 완성한다는 목표다.

4공장은 생산능력이 25만6000리터로 단일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다.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가능하다. 당초 내년 상반기에 가동 예정이었으나 시기를 앞당겨 오는 10월 부분 가동에 나선다. 4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세계 CMO 생산량의 30%(62만리터)를 차지하게 된다. 연내 멀티모달 형식의 5공장 착공, 6공장과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할 부지 확보에 나선다.

지난 4월 자회사로 편입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상승세도 삼성바이오로직스에게는 긍정적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 2분기 매출 2328억원, 영업이익 58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24.2%, 95.7% 증가한 수치다.

존림 사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는 삼성의 바이오 사업을 글로벌 탑티어로 도약하게 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 CDMO 사업 글로벌 선두 자리를 공고히 지키며 종합 바이오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