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JW중외제약, 2분기 영업익 103억원… 전년비 174%↑

지용준 기자VIEW 2,4662022.08.10 17:17
0

글자크기

JW중외제약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분기기준 역대 최대치를 실현했으며 영업이익은 14년만에 100억원대로 올라섰다./사진=JW중외제약
JW중외제약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분기기준 역대 최대치를 실현했으며 영업이익은 14년만에 100억원대로 올라섰다./사진=JW중외제약
AD
JW중외제약이 올해 2분기 별도기준 잠정 영업이익 103억원을 달성했다. 2008년 이후 14년 만에 영업익 100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도 분기기준 역대 최대치를 실현했다.

JW중외제약은 올해 2분기 별도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1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3.7% 급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630억원으로 12.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2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JW중외제약은 역대 2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2008년 이후 14년 만에 100억원대로 올라섰다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317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1% 늘었고 영업이익은 244억원으로 80.4% 급증했다.

실적 호조는 수액 등 전문의약품 사업이 이끌었다. JW중외제약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문의약품 사업 매출은 130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8%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대표 사업인 수액 부문에서 444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7.8% 성장했다. 이와 함께 류마티스관절염치료제 악템라는 5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동기대비 31.2% 증가했다.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로 건강보험 적용이 확대됐고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영향이 컸다.

같은 기간 고용량 철분주사제 페린젝트는 5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4.4% 늘었고 경장영양수액제 앤커버는 20.0% 성장한 62억원, 고지혈증치료제 리바로는 8.7% 증가한 183억원을 기록했다.

일반의약품 부문 매출은 13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2.3% 증가했다. 제품별로는 인공눈물 프렌즈 아이드롭은 34억원으로 18.9% 늘었고 상처 관리 밴드 하이맘은 23억원으로 25.6% 증가했다. 감기약 수요 증가로 화콜과 페인엔젤 등의 매출도 크게 올랐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전문의약품의 성장세가 2분기에도 이어지고 원가율이 지속 개선되면서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신제품 역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점유율도 확대하고 있어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