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당정 "폭우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적극 검토"

박정경 기자VIEW 2,0152022.08.10 16:42
0

글자크기

국민의힘과 정부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수해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45호에서 열린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는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왼쪽)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과 정부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수해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45호에서 열린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는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왼쪽)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AD
국민의힘과 정부가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침수 피해 차량 차주는 손해보험에 가입한 경우 신속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고 수해를 입은 가게는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받는다.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다.

당정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수해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당정 협의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정은 지난 9일 수도권 지역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와 관련해 신속하고 긴급한 복구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총력대응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기획재정부는 수해 복구 계획을 수립하기 전이더라도 긴급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수해 피해가 큰 지역은 특별재난지역 요건에 맞다면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발생한 피해에 대해서는 응급 복구를 신속히 지원하고 피해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응급 복구 등에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즉시 투입하는 체계를 가동하고 민간과 협업해 통합 자원봉사단을 운영한다.

침수 피해차량 차주가 자차 손해보험에 가입한 경우 약관에 따라 신속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한다. 이 밖에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수해를 입은 가게에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대출에 대해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등의 조치를 시행해 상환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차량 침수 피해 신고자를 대상으로 보험 처리 과정에 대한 안내 문자를 정부에서 보내는 것이 어떻겠냐'는 요청이 있었다"며 "상가와 주택 침수 피해 지역이 어느 곳인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정부가 집계해 안내 문자를 보낼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