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7월 2금융권 가계대출 8000억 '뚝'… 저축은행은 4000억↑

강한빛 기자VIEW 3,2242022.08.10 15:06
0

글자크기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AD
기준금리 인상기 속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지난 7월 제2금융권 가계대출 규모가 한 달 전과 비교해 8000억원 줄었다.

1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8000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은행권 가계대출이 3000억원 줄어든 것에 비해 감소폭이 더 컸다.

상호금융과 여전사를 중심으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신협·수협·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은 전월대비 1조2000억원 감소, 여전사는 2000억원 각각 줄었다. 상호금융은 지난 6월 가계대출 규모가 전월대비 2000억원 늘었지만 한 달 뒤인 7월 감소세로 전환됐다. 여전사는 6월 3000억원 줄어든 데 이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다만 보험과 저축은행은 지난 7월 전월과 비교해 2000억원, 4000억원 각각 늘었다. 보험은 지난 6월에도 전월대비 1000억원 증가, 저축은행 역시 4000억원 늘어난 바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당국은 상환능력 중심의 대출관행 정착을 통해 가계부채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면서 실수요자의 '내집마련' 지원을 위한 일부 대출규제 정상화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