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단독] 80년만의 폭우에… 미래에셋·하나증권, 업계최초 지점 업무 임시 중단

안서진 기자VIEW 7,8082022.08.09 17:16
0

글자크기

80년 만에 중부지방 일대에 최대 400㎜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일부 증권사들이 영업에 차질을 빚었다./사진=뉴스1
80년 만에 중부지방 일대에 최대 400㎜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일부 증권사들이 영업에 차질을 빚었다./사진=뉴스1
AD
미래에셋과 하나증권이 80년 만에 중부지방 일대에 쏟아진 폭우에 업계 최초로 강남 일대 지점 업무를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 서울 강남 대치WM(자산관리) 지점의 업무가 전날 폭우로 일부 제한됐다. 대치 WM 지점의 영업이 중단되면서 인근에 있는 도곡 WM 테헤란밸리WM 삼성역WM 등을 대체 영업점으로 안내하고 있다.

전일 폭우로 강남 일대에서는 하수가 역류해 도로와 인도가 모두 침수됐으며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에는 전기 공급이 끊겼다는 신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특히 상습 침수지역으로 꼽히는 서울 대치역 사거리는 승용차들이 모두 물에 잠길 만큼 물이 불어나기도 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폭우로 인해 대치WM 입주 건물에 정전이 발생해 고객 방문 및 유선 업무가 제한되고 있다"며 "대치 WM의 경우 3층 건물에 입주돼 있는데 지하 건물 침수로 발전기가 나가 이날 업무를 임시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건물이 이번주까지 전력 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고 판단해 본사 측에서 비상발전 차량을 보내놓은 상태"라며 "내일부터는 정상영업이 가능하도록 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나증권도 이날 서울 서초동 강남빌딩에 위치한 강남금융센터를 임시 폐쇄했다. 대체 영업소는 서초 WM로 지정했다.

앞서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여의도 본사 사옥 일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폭우로 인해 사옥이 침수된 한국투자증권 직원들은 이날 새벽까지 회사에 남아 복구작업에 투입됐다. 총무팀 직원들은 지하 1층에 위치한 중앙감시실에 대규모 케이블을 동원하며 전력 공급 복구에 총력을 다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오후 10시 기준 서울, 인천, 경기(평택, 안성 제외), 강원(철원)은 호우경보로, 경기(평택, 안성), 강원(원주, 횡성 등)은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상황이다.

이날도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다. 오는 1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수도권·강원도·충청북부·경북북서내륙 100~200㎜(많은 곳 수도권, 강원도 300㎜ 이상), 강원동해안·충청권(북부 제외)·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서해5도 50~150㎜, 전북북부·울릉도·독도·경북권남부 20~80㎜, 전북남부·전남권북부 5~30㎜이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