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정부, 기록적 폭우 대응 위해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철회

김노향 기자VIEW 3,5622022.08.09 07:56
0

글자크기

정부세종청사 /사진=머니S
정부세종청사 /사진=머니S
AD
정부가 9일 예정이던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와 '250만가구 이상 주택공급대책' 발표를 잠정 연기했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이날 긴급공지를 통해 "호우 상황 대처를 위해 이날 예정이던 모든 발표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며 "추후 발표 일정 등은 다시 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이날 오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윤석열 정부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공공택지 개발과 함께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위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완화 등 방안이 담길 예정이었다. 윤 대통령 대선 공약이던 청년 원가주택·역세권 첫 집 공급 등도 담길 것으로 전망됐다.

전날 중부지방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가 확산되자 정부는 대책 발표를 미루고 피해복구 등에 대응하기로 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폭우 상황과 장·차관 일정 등으로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