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일본은 한국의 형님뻘"…日의원의 황당한 망언

김태욱 기자VIEW 9,5642022.08.05 15:58
0

글자크기

에토 세이시로 일본 중의원이 자국이 한국의 '형님뻘'이라고 주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에토 의원. /사진=에토 의원 트위터(@etoseishiro) 캡처
에토 세이시로 일본 중의원이 자국이 한국의 '형님뻘'이라고 주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에토 의원. /사진=에토 의원 트위터(@etoseishiro) 캡처
AD
일본 자민당 소속 의원이 자국이 한국의 '형님뻘'이라고 주장해 논란이다.

5일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에토 세이시로 중의원은 전날 일본 자민당 회동에서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 형제국이다. 분명히 말하자면 일본이 형님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과 확실히 연계하고 협조해, 한국을 잘 지도한다는 넓은 아량으로 한일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우리나라(일본)는 과거 한국을 식민지로 만들었던 적이 있다. 어떤 의미에서 형님뻘로 보이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양국이 대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미일 관계를 대등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하며 "마찬가지로 한일 관계가 대등하다고 한국이 생각한다고 해도 나는 아니다. 모든 면에서 일본이 한국보다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일의원연맹의 일본 측 파트너인 일한의원연맹에 속한 그는 지난 5월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기도 했다. 그의 발언에 대해 아사히신문의 고마키 아키요리 논설위원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향해 해온 말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