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오!머니] 가계대출 금리, 기준금리보다 덜 오른 이유는

박슬기 기자VIEW 5,0202022.07.29 04:38
0

글자크기

올 3월부터 기준금리 인상폭에 비해 대출금리가 덜 올랐다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지난 28일 경기 수원시에 장안구에 위치한 시중은행에 담보대출 금리가 걸려 있는 모습./사진=뉴스1
올 3월부터 기준금리 인상폭에 비해 대출금리가 덜 올랐다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지난 28일 경기 수원시에 장안구에 위치한 시중은행에 담보대출 금리가 걸려 있는 모습./사진=뉴스1
AD
한국은행이 지난해 8월부터 기준금리를 올린 이후 올 3월부터는 기준금리 인상폭에 비해 대출금리가 덜 올랐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해 하반기까지만 해도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규제 영향으로 대출금리가 기준금리보다 더 큰 폭으로 올랐지만 올 3월부터는 이와 정반대의 흐름을 보였다는 해석이다. 올 3월은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된 시기였던 만큼 가계대출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기조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지난 28일 공개한 '최근 기준금리 인상시 대출금리 파급효과 점검' 자료에 따르면 기준금리 인상폭 대비 대출금리 변동폭인 '가계대출 파급률'은 올 3~6월 72%로 직전 금리인상 시기(2021년 6월~2022년 2월) 138.7%보다 크게 떨어졌다.

가계대출 파급률은 100을 기준으로 100보다 낮으면 기준금리 인상폭보다 대출금리 변동폭이 더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은행들은 지난해 하반기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관리 영향으로 대출 우대금리를 줄이거나 가산금리를 높였던 반면 올 3월부터는 대출 우대금리를 확대하거나 가산금리를 줄이기 시작했다. 이에 올 3월부터 기준금리 인상폭에 비해 가계대출 금리가 덜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한은은 15개월동안 제로금리를 이어오다 지난해 8월부터 이달까지 총 6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1.7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해 7월까지만 해도 0.50%였던 기준금리는 현재 2.25%로 올랐다.

가계대출 상품별로도 파급률이 상이했다. 올 3~6월 주택담보대출 파급률은 40%, 신용대출 파급률은 130%로 높다. 다만 직전 금리인상 시기(2021년 6월~2022년 2월)에는 각각 158.7%, 218.7%였던 점을 감안하면 모두 낮다.

반면 같은 기간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 파급률은 각각 100.0%, 106.0%로 각각 93,3%, 101.3%보다 높다.

추명삼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향후 기준금리가 추가 인상되더라도 은행들의 완화적 대출태도가 현행과 같이 지속될 경우 대출금리 파급률은 과거 평균(가계 57%, 기업 70%)을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