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초격차 순이익' KB국민 vs 신한, 리딩금융 경쟁 본격화

이남의 기자VIEW 3,8232022.07.23 05:21
0

글자크기

/그래픽=김은옥 기자
/그래픽=김은옥 기자
AD
상반기 성적표를 받은 국내 금융지주회사가 2조원대 순이익을 기록하며 활짝 웃었다. 본격적인 금리상승기에 순이자마진(NIM)이 개선돼 이자 수익이 늘어난 덕이다.

특히 리딩금융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는 나란히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며 하반기 본격적인 경쟁을 예고했다. 두 금융지주의 순이익 차이는 약 300억원으로 언제든 뒤집힐 수 있는 수치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올 상반기 2조75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벌어들였다. 신한금융도 2조720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두 금융지주의 순이익 차이는 358억원으로 리딩금융 지위는 KB금융가 수성했다.

두 금융지주의 호실적은 금리인상기를 맞아 늘어난 이자수익이 견인했다. KB금융의 상반기 순이자이익은 5조44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했다. 금리상승에 따른 NIM 확대와 여신성장 효과로 그룹 이익 개선을 이끌었다. 2분기 순이자이익은 2조7938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5.5% 증가했다.

신한금융의 순이자이익은 5조13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2분기 이자이익은 마진 개선과 기업대출 중심의 대출자산 성장 효과 등으로 전 분기 대비 6.3% 늘어난 2조6441억원이다.

'맡형님' 은행 웃고, 증권사 반토막… 생보사 부진
실적을 견인한 주체는 단연 은행이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여신성장을 통해 이자이익이 늘며 상반기 당기순이익만 21.4% 증가한 1조7264억원에 달했다. 신한은행도 22.9% 확대된 1조6830억원을 나타냈다. 각각 그룹 전체 순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수준이다.

보험·카드업종은 선방했다. KB손해보험의 당기순익은 439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07.5%나 증가했다. KB국민카드는 2.8% 감소한 2457억원, 신한카드는 12.4% 늘어난 4127억원(부동산 매각 이익 포함)으로 비교적 비우호적이었던 자금조달 및 영업 사정을 고려할 때 선방한 수준이다.

단 보험업종 중에서도 생명보험 계열사들은 부진을 피하지 못했다. 푸르덴셜생명의 당기순익은 157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신한라이프의 경우 2775억원으로 10% 감소했다.

반면 증권 계열사들의 실적 하락세는 뚜렷했다. 금리상승과 주가지수 하락,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의 요인 때문이다.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의 상반기 당기순익은 각기 1820억원, 18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4%, 41.4% 감소했다.

하반기 영업환경 어렵다… 취약계층 지원계획 밝혀
두 금융지주는 컨퍼런스 콜에서 하반기 사회적 책임 강화를 강조했다. 정부와 정치권의 예대금리차 축소, 취약차주 금융지원 등 고통 분담 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향후 강도가 높아질 수 있어서다.

금융당국은 오는 9월 종료를 앞둔 대출 상환유예 조치에 대해 은행권이 장기 분활상환을 지원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취약층에 대한 정부의 금융지원 대책 중 빠진 부분에 대해 금융사가 답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금융권이 자율적으로 취약차주 보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리상승에 따른 이자 증가로 호실적을 기록한 두 금융지주는 취약계층의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신한금융 측은 "소상공인 및 청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통해 고객과 사회의 미래 성장에 기여하는 금 융 환경 전반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중장기적으로 시스템 리스크를 완화 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B금융 관계자는 "2분기 중 보수적인 미래경기전망과 위기상황분석에 따라 약 1210억원 규모의 선제적 추가 충당 금을 적립해 금리상승과 경기둔화에 대비한 손실흡수력을 제고했다"며 "'금융소비자 지원 강화 프로그램'으로 서민·취약계층 실질적 연착륙 지원중"이라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