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박지현 "나도 이준석·김동연에 못지 않는 유명세"

이정연 기자VIEW 7,6722022.07.07 09:25
0

글자크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여러 비판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사진은 박지현 전 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여러 비판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사진은 박지현 전 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김남국 의원이 자신에 대해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이준석 대표나 김동연 지사 정도의 급으로 오해하는 것 같다'고 의견을 밝힌 데 대해 "언론에서의 마이크 파워나 유명세로 따지면 그 두 분께는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7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정치권에 들어와서 급이라는 말 너무 싫더라. 무슨 말인진 알겠는데 그런 식으로 급 나누는 것에 대해 그렇게 아무렇지 않게 말을 할 수 있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민주당 내에서 논란이 된 전당대회 룰에 대해 "처음 결과가 나왔을 때 정말 망신스러운 일이라 생각했다"며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다음 총선 승리는 이렇게 멀어지는건가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처럼 최소 국민 여론을 50% 반영해야 한다"며 "정말 개혁과 쇄신을 말한다면 국민여론조사 100%로 가도 된다고 생각한다. 당원도 국민이다. 100%가 안 된다면 70%까지 비율을 높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자신의 출마가 무산된 것에 대해선 "출마 자격 요건에 대해 말을 했지, 정식 안건으로 올려서 결정한 바가 없다. 정식 안건으로 올려서 문서화해 남겨달라"며 "말로만 끝나는 것은 마치 제가 자리 욕심내는 것처럼 프레임을 씌워서 스스로 그만두길 기대하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어제(6일) 정치 원로를 만났는데 '토사구팽당했다고 실망하지 말아라, 당을 팽해라'고 격려해주더라"며 "비단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동안 청년들이 기성 정치권에서 소모품으로 쓰여온 역사가 있기 때문에 저는 그런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지 않은 것"이라고 전했다.

박 전 위원장은 "변화와 쇄신을 받아들일 준비가 덜 된 게 아닌가"라며 "아무래도 기득권 의원들의 입김들이 작용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