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이원모 부인 일가, 尹에 2000만원 후원금 냈다

송혜남 기자VIEW 9,0272022.07.07 09:37
0

글자크기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씨 일가가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자 시절 20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30일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씨 일가가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자 시절 20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30일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씨 일가가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자 시절 20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6일 뉴스타파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아 공개한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 참여 중앙당 후원회 연간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신씨와 신씨 어머니 전모씨가 각각 1000만원씩 윤석열 당시 후보에게 후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민간인 신씨는 윤 대통령 부부의 스페인 마드리드 순방에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실은 "모든 행정적 절차를 적법하게 거쳤다"며 "출장에 필수적인 항공편과 숙소를 지원했지만 수행원 신분인 데다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은 만큼 특혜나 이해충돌의 여지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혀드린다"고 설명했다.

신씨의 남편 이 비서관은 검사 출신으로 대전지검에서 월성원전 수사를 담당했다. 이 비서관은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김 여사와 가족의 법률 업무를 담당했다.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으로 발탁됐다. 또 유명 한방의료재단 이사장의 차녀인 신씨는 2013년 1월 이 비서관과 결혼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