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국내 여행도 어려워지나…8월 국내선 항공 유류할증료 2만원 돌파

권가림 기자VIEW 3,1172022.07.07 07:00
0

글자크기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탑승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탑승수속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AD
국제유가가 급등하며 항공사의 국내선 유류할증료가 두달 연속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8월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2만2000원으로 전월 대비 2200원 올랐다. 지난달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1만9800원이었다.

올 6월에 2008년 9월 글로벌 금융위기발 국제유가 폭등 당시 기록했던 1만7600원과 같아진 뒤 두 달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제선 유류할증료 역시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국내선 유류할증료가 상승하면 국제선 유류할증료도 오른다.

7월 대한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거리별로 4만2900~33만9300원으로 전달(3만7700~29만3800원) 보다 최고 4만5500원 올랐다. 8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최고 30만원 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