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북한 "국방력 강화는 합법적 자위권…G7 시비질할 권리 없다"

"국가 존엄과 국권 수호하는 정의의 길에서 물러서지 않아"

뉴스1 제공2022.07.02 08:24
0

글자크기

시민들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소식을 TV 뉴스를 통해 시청하고 있다. 2022.6.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시민들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소식을 TV 뉴스를 통해 시청하고 있다. 2022.6.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AD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북한이 자신들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 무력 도발을 규탄한 주요 7개국(G7) 정상의 공동성명에 반발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존엄과 국권을 수호하는 길'에서 절대 물러서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조철수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2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 형식으로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는 세계최대의 핵보유국이며 국제평화와 안전의 파괴자인 미국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가의 국권과 국익을 수호하기 위한 정정당당하고 합법적인 자위권행사로서 그 누구도 시비질할 권리가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누가 뭐라고 하든 우리 국가의 존엄과 국권을 수호하기 위한 정의의 길에서 절대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국장은 또 "G7은 어느모로 보나 '국제질서의 수호자', '인권의 옹호자'로 자처할만 한 그 어떤 자격도 없다"면서 G7 내에는 핵보유국으로 '침략적인 살인장비'를 대대적으로 개발·판매하거나, 다른 주권국가들을 침략하고 나라 간 분쟁에서 어부지리를 얻는 국가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G7이 자기의 편협하고 부당한 이해관계와 기분에 따라 이중잣대를 만들어 놓고 다른 나라들을 함부로 걸고들며 이래라저래라하는 것 자체가 국제사회에 대한 우롱이고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G7을 '서산낙일의 운명에 처한 자기 신세를 한탄하면서 옛 처지를 되살려보려고 모지름 쓰는 귀족집단'으로 규정하며 "G7은 국제사회를 선도할 능력도, 명분도 없으며 다른 나라들에 훈시할 권한은 더더욱 없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G7 정상들은 회의 마지막날 채택한 코뮈니케(공동성명)에서 "북한이 3월24일과 5월25일에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해 탄도미사일에 대한 지속적이고 불법적인 실험을 강력히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G7 정상들은 또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모든 나라가 (유엔) 결의를 완전하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이행하고, 제재 회피 활동을 경계해야 한다"며 북한은 "외교에 참여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대화를 재개하라"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