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尹대통령 "캐나다와의 우호 바탕으로 경제안보 협력 강화"

한·캐나다 정상회담…트뤼도 총리 "한국은 매우 중요한 파트너"

뉴스1 제공2022.06.30 18:56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중 미국 대통령, 일본 총리와 3자 회담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중 미국 대통령, 일본 총리와 3자 회담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AD


(마드리드=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한국·캐나다의 우호를 바탕으로 첨단기술, 인공지능, 에너지 등 첨단 미래 산업과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우리 국민은 캐나다의 6·25 참전에 대해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며 "당시 미국·영국·캐나다 3개국 청년들의 참전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발전시킬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캐나다 나이아가라시에 가평 전투 기념비가 세워지게 됐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시간이 늦기는 했지만 정말 적절한 일이며 대단히 반갑고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양국 간 경제와 일자리, 성장, 통상 협정에 대해 논의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캐나다는 북태평양, 인도태평양 지역의 여러 가지 현안에 깊이 관여하고 있으며 한국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고 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간 협력을 첨단기술, 인공지능, 저탄소 에너지와 같은 미래 산업을 중심으로 더욱 확대·심화해 나가는 한편 리튬·니켈·코발트와 같은 핵심 광물의 공급망 분야 협력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트뤼도 총리는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하고, 새로 발표된 캐나다의 인태(인도·태평양)전략 역시 한국과 같은 역내 파트너 국가들과의 긴밀한 관계를 최우선적인 과제로 설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핵 문제와 관련,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으나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국제사회의 단합을 유지하기 위해 양국이 지속·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

트뤼도 총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목표로 국제사회가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하고, 북핵문제에 관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윤 대통령은 러시아의 불법적인 침공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우리로서는 우크라이나 재건 및 평화 회복을 위해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과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하고 우크라이나의 주권이 완전히 회복되고 평화가 복원될 때까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