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尹대통령, EU와 디지털 기술 분야 파트너십 구축 속도내기로

EU측, 韓 대북 정책에 대한 지지, 지속적 공조 의지 밝혀

뉴스1 제공2022.06.30 01:16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대화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대화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AD


(마드리드=뉴스1) 이호승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 약식회담을 갖고 양측 간 실질협력, 북한 핵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미셸 상임의장과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잇달아 만나 한국과 EU가 기본협정, 자유무역협정(FTA), 위기관리협정과 같은 기본협력의 틀을 기반으로 정무·경제·안보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평가했다.

양측은 또 현재 협의 중인 보건, 기후변화, 디지털 기술 분야의 파트너십 구축에 속도를 냄으로써 양자 간 협력틀을 새로운 도전 과제 영역까지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와 관련, EU측이 '비판적 관여' 기조 하에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점을 평가하고, 우리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EU 측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우리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와 지속적 공조 의지를 표명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1억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 결정과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여타 지원에 나서겠다는 우리 정부의 지원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EU 측은 우크라이나 사태의 조기 종식과 평화 회복에 한국과 같은 국가들의 기여가 긴요하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지속적 공조를 희망했다.

윤 대통령은 또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의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간의 연대를 강화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결정했다는 점을 설명했고, EU 측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한국과 함께 다양한 분야, 더 넓은 지역에서 규범기반 국제질서 확립에 기여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