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백악관 "한미일 정상회담, 역사적…對북 맞서 협력 증진키로"(1보)

29일 스페인서 정상회담…"진화하는 北 위협 논의"

뉴스1 제공2022.06.30 00:40
0

글자크기

한미일 3국 정상이 29일 오후(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한미일 3국 정상이 29일 오후(현지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AD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한국과 일본에 흔들림 없는 동맹 방침을 재확인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날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과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흔들림 없는 약속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이날 3개국 정상들은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WMA)와 탄도미사일에 의해 촉발되는 '진화하는 위협'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이번 회담은 인도태평양 전역에서 3개국의 협력 증진을 논의한 역사적인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3개국 정상들은 2017년 9월 이후 처음으로 한미일 정상회담에 참석했다. 이날 회담은 3개국 정상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추진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