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저축은행중앙회 "모바일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명 표시 추진"

강한빛 기자VIEW 2,4812022.06.29 13:53
0

글자크기

앞으로 온라인으로 저축은행에 계좌를 이체하면 개별 저축은행명이 표시된다./사진=저축은행중앙회
앞으로 온라인으로 저축은행에 계좌를 이체하면 개별 저축은행명이 표시된다./사진=저축은행중앙회
AD
앞으로 전자금융(인터넷·모바일) 이체 거래 시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이 표시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타 금융권과 함께 전자금융 이체 거래 시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표시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중앙회에 따르면 그동안 고객이 전자금융(인터넷·모바일)을 통해 저축은행으로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명이 표시되지 않고 '저축은행'으로만 표시됐다.

저축은행업권은 동일한 금융기관 공동코드(050)를 사용하기 때문에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구분할 수 없었다. 때문에 정확한 이체여부에 대한 고객 불안감과 착오송금 우려 등이 지속 제기돼 왔다.

이에 중앙회는 기존의 공동코드 대신 개별저축은행 명칭 정보가 있는 점별코드를 통해 명칭을 식별해 고객이 보는 화면에 표시하는 방법을 관계기관, 시중은행 등과 협의해 왔다. 이에 계좌번호를 넣고 예금주를 조회하는 이체 전인 '이체정보확인 단계'와 이체완료 직후인 '이체결과안내 단계'에서 개별 명칭을 표시하기로 했다.

중앙회 통합 비대면 채널인 인터넷·모바일(SB톡톡플러스) 뱅킹에서는 현재 저축은행 간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표시하고 있다. 자체 전산과 앱을 보유한 저축은행은 9월말까지 전산개발을 완료해 해당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개별저축은행 명칭 표시 사업 추진이 완료되면 착오송금 등 소비자 불편을 해소하고 저축은행 명칭 홍보에도 도움이 되는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