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독일 검찰, 현대차·기아 압수수색…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의혹

김창성 기자VIEW 25,0932022.06.29 08:00
0

글자크기

독일 검찰이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의혹을 받는 현대차·기아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2021년 독일서 열렸던 IAA 모빌리티 현대차 행사장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로이터
독일 검찰이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의혹을 받는 현대차·기아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2021년 독일서 열렸던 IAA 모빌리티 현대차 행사장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로이터
AD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독일 및 룩셈부르크 소재 현대차·기아 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9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지 검찰은 현대차·기아 부품업체 보르크바르너그룹이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 21만대 이상 유통했다고 본다.

수사는 유럽사법협력기구(Eurojust)와의 협력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총 140개 당국이 현대차·기아의 통신 데이터와 소프트웨어(SW), 설계 관련 서류 확보에 나섰다.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는 보쉬와 보르크바르너그룹 산하의 델피가 공급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검찰은 현재까지 수집한 정보를 봤을 때 해당 장치가 부착된 차가 2020년까지 판매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장치는 차 배기가스정화장치의 가동을 크게 줄이거나 끄도록 해서 차가 허가된 양 이상의 배기가스를 배출하도록 하는 SW를 탑재하고 있었다.

로이터는 현대차 관계자가 압수수색 사실을 확인했고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