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롱 피아비 "엄마 아빠 앞에서 우승하고 싶었다… 꿈이뤄 기뻐"

차상엽 기자VIEW 2,2092022.06.27 09:20
0

글자크기

스롱 피아비(오른쪽)가 지난 26일  경북 경주시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2-23시즌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후 준우승을 차지한 이미래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PBA
스롱 피아비(오른쪽)가 지난 26일 경북 경주시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2-23시즌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후 준우승을 차지한 이미래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PBA
AD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32·블루원리조트)가 올시즌 LPBA 개막투어에서 정상에 올랐다. 스롱은 지난 26일 경북 경주시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2-23시즌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에서 이미래를 풀세트 접전 끝에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스롱은 부모가 직접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기에 우승의 의미가 더 컸다. 우승을 차지한 이후 스롱은 "엄마 아빠에게 우승하는 모습을 직접 보여드리는 것이 오랜 꿈이었다"며 "드디어 그 꿈을 이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런 순간이 올 수 있도록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스롱의 아버지는 현재 건강이 썩 좋지 않은 상태다. 그는 "아버지가 일을 하다가 늘 힘들다고 하셔서 나이 때문에 그런줄 알았는데 한국에서 검사를 하지 않았더라면 큰일 날 뻔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번 대회를 앞두고 스롱은 지난 달 부모님을 한국으로 모셔왔다. 한국에 시집 온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었다. 부모의 건강검진을 받게 해주기 위함이었다. 검사 결과 아버지가 심장이 좋지 않아 시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고 오른쪽 눈 상태도 썩좋진 않았다.

스롱 피아비의 아버지 찬 스롱씨는 딸의 우승에 "우리 딸이 한국에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직접 보니 너무 기쁘고 뿌듯하다"며 "당구 선수로 성공할 수 있게 도와준 모든 한국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