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부동산 '불패신화' 깨지나… 서울집값 4주째 하락세

이남의 기자VIEW 5,3792022.06.25 14:26
0

글자크기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사진=뉴스1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사진=뉴스1
AD
부동산 시장에 찬바람이 분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시장금리가 올라가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한 달 동안 하락했다.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시장을 관망하는 모습이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지난주 -0.02%에서 이번주 -0.03%로 낙폭이 커졌다. 0.03% 하락은 2월 넷째주 이후 약 4달 만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4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5월 다섯째주 -0.01%로 하락 전환한 뒤 6월 첫째주 -0.01%, 둘째주 -0.02%, 이번주 -0.03% 등 내림폭도 늘어나는 추세다.

급격한 금리인상 부담과 잠실·삼성·청담·대치동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 다양한 하방 압력으로 매수세와 거래활동이 위축되면서 하락세가 계속됐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상승은 1곳, 보합은 3곳에 그쳤고 하락이 21곳에 달했다. 집값이 단기적으로 급등했던 외곽지역의 하락세가 계속되는 모습이다.

특히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강북 지역(-0.04%)의 내림세가 두드러졌다. 서대문구(-0.06%)는 홍은·북아현동 중소형 위주로, 은평구(-0.05%)는 녹번동 위주로, 노원구(-0.05%)는 상계·중계동 대단지 위주로 하락하며 강북 전체 하락폭이 늘었다.

대통령실 이전,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추진 등의 호재로 12주 연속 아파트값이 올랐던 용산구도 주춤하는 모습이다. 5월 넷째주 0.05%, 다섯째주 0.03%, 6월 첫째주 0.02%, 둘째주 0.01% 등 상승폭이 점차 줄다가 이번주에는 보합으로 전환했다.

강남4구가 속한 동남권도 지난주 대비 아파트값이 0.01% 떨어져, 석달여 만에 첫 하락을 기록했다. 서초구(0.02%)는 반포동 재건축이나 중대형 위주로 상승했지만 강남구(0.00%)도 3주째 보합을 기록했다. 송파구(-0.02%)는 문정·잠실·신천동 주요단지에서 하락했고, 강동구(-0.03%)의 하락세도 2주째 이어졌다.

인천은 -0.05%에서 -0.06%로, 경기는 -0.03%에서 -0.04%로 하락폭이 느는 등 수도권 전체의 약세가 이어졌고, 전국적으로도 지난주 -0.02%에서 이번주 -0.03%로 하락폭이 확대했다.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기간을 이용한 다주택자의 매물이 쌓이고 있지만, 매수 관망세가 심화하면서 거래가 침체하며 집값이 하락세를 나타낸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물은 지난달 24일 처음으로 6만건을 넘긴 뒤 지난 22일 기준으로는 6만5261건까지 늘었다.

다만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8.1로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팔겠단 사람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 경우 매도자가 매수자보다 많다는 의미다. 서울 매수심리는 7주째 떨어졌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