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여지 남긴' 이준석 "대통령과 만찬? 대통령 일정 내가 공개 못해"

당 윤리위 앞두고 '尹대통령-李 비공개 회동' 보도 등 나와
"대통령실과 상시 소통…시기적 의미 부여는 정치적 해석"

뉴스1 제공2022.06.25 13:44
0

글자크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백선엽 장군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2022.6.25/뉴스1 © News1 김경훈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백선엽 장군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2022.6.25/뉴스1 © News1 김경훈 기자
AD


(서울·대전=뉴스1) 한상희 기자,조소영 기자,김경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6월 중순 윤석열 대통령과의 비공개 만찬설'에 대해 "대통령실에 문의해달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특정한 시점에 특정한 만남이 있었느냐 여부는 당대표 입장에서 대통령 일정을 공개할 순 없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 대표는 이날 국립대전현충원과 백선엽 장군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달 중순, 이 대표의 윤리위가 열리기 전에 윤 대통령과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대통령실에서는 이를 공식적으로 부인을 했다'고 묻자 이렇게 밝혔다.

앞서 동아일보는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징계가 논의된 지난 22일 당 윤리위에 앞서 두 사람의 회동이 성사됐다고 보도됐다.

이후 이 대표 측이 당내 현안 논의를 위해 용산 대통령실에서의 윤 대통령과 추가 비공개 회동을 추진했으나 이는 회동 몇 시간 전 취소 통보가 됐다고 전했다.

뒤이어 당 윤리위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는 한편 이 대표의 징계 의결은 늦췄는데, 일각에서는 이에 대해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날 수 있는 시간을 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고도 보도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달 중순 이 대표와 비공개 만찬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은 전날(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이 대표에 대한 징계 등 당내 갈등 상황에 대한 물음에 "당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고 했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여당과 대통령실 측은 여러 가지 정책 현안에 대해 상시적으로 소통을 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런 것에 대해서 시기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정치적 해석이라고 보고 있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전날(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언급한 '간장 한사발'이 안철수·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메시지에 대해 안 의원과 친윤(親윤석열)계 핵심 인사인 장 의원이 손을 잡고 앞으로 자신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것을 이 대표가 꼬집은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국립대전현충원 방명록에 '국가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영웅들을 항상 진심으로 기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자들에게 "(지난해 6월) 취임하고도 가장 먼저 대전현충원에 왔었는데, 오늘 또 6·25 (72주년을) 맞아 대전현충원에 계신,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힘쓰셨던 많은 분들을 추모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