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하태경 "靑서주석 거짓말 입증…NSC 지침에 국방부 입장 바꿔"

"北전통문 오자 국방부 입장 바뀐 국기 문란 사건"

뉴스1 제공2022.06.25 13:08
0

글자크기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지난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지난 22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을 찾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AD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죽음에 대한 국방부 입장 번복을 지시했다는 주장과 관련한 국방부 문서를 공개했다.

서 전 처장은 앞서 하 의원의 주장에 대해 "시신 소각에서 소각 추정으로 바꾸라는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바 있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서 전 처장의 거짓말을 입증하는 국방부 자료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 전 처장은 자신 때문에 국방부의 입장이 시신 소각 확정에서 추정으로 바뀐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아래 자료를 보면 NSC 사무처 지침에 따라 국방부 입장이 바뀌었음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문서에는 "9월27일 국방부는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주요 쟁점 답변 지침을 하달받았다"며 "이에 따라 국방부는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확인'→'시신 소각이 추정되며 공동조사가 필요'로 조정된 입장을 설명했다"고 적혀있다.

하 의원은 "이날은 국방부 치욕의 날이었다"며 "대한민국 국방부의 국민 신뢰와 국제 신뢰가 추락한 날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신 소각 문제는 24일 국방부 발표 전 청와대 회의에서 청와대도 동의한 사안이었다"며 "그런데 북한의 전통문이 오자 안보실 사무처 지침으로 국방부 입장이 바뀌어버린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2의 6·25를 막기 위해서, 대한민국의 안보를 굳건히 지키기 위해서는 적어도 북한의 거짓 선동에 부화뇌동하는 청와대를 용인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