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한동훈, 美 FBI 출장… 1등석 안 타고 비즈니스 탄다

신유진 기자VIEW 20,2262022.06.25 10:54
0

글자크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방문을 앞두고 일등석 대신 비즈니스 항공편 예약을 지시했다. /사진=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방문을 앞두고 일등석 대신 비즈니스 항공편 예약을 지시했다. /사진=뉴스1
AD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오는 28일 미국 방문을 앞두고 비행기 일등석 대신 비즈니스석을 예약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 장관은 오는 28일 미국 연방수사국(FBI) 방문을 앞두고 지난 22일 검찰국에 일등석이 아닌 비즈니스 항공편 예약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은 미국을 방문해 그 동안 정부에서 출범한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이 FBI와 유사하다고 강조했던 만큼 FBI 방문을 통해 인사검증 시스템을 확인하고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 장관은 해당 지시를 외부에 알리지 말라고 언급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 장관은 최근 경제 상황을 고려해 '작은 곳에서나마 예산을 절감하자'는 취지로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전해졌다. 일등석과 비즈니스 항공권 차액은 50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최근 한 장관은 대변인실을 통해 법무부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자신의 현장 방문 등 동정을 게시하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현재 법무부 홈페이지 메인에는 한 장관의 동정에서 법무부 운영 제도와 법안 소개 등으로 내용이 교체됐다.

이와 함께 한 장관은 직원들이 자동차 문을 여닫아주는 '의전'을 금지하고 내부 문건 작성 시 자신을 포함한 간부를 언급할 때도 '님'자를 빼도록 언질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