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전해철 "박지현에게 기회 줘야…팬덤정치 너무 심해, 처럼회 해체는 반대"

뉴스1 제공2022.06.25 07:28
0

글자크기

지난 19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갈무리) © 뉴스1
지난 19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갈무리) © 뉴스1
AD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친문 핵심으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 이재명 의원에게 압박을 가하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이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품어 안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팬덤정치가 도를 넘어선 것은 사실이기에 자제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강성 의원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처럼회'에 대해선 계파가 아니기에 해체 요구는 합리성이 떨어진다며 반대했다.

전 의원은 24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팬덤정치 청산', '처럼회 해체', '586퇴진', '최강욱 엄벌' 등을 요구해 강성 지지자들과 충돌을 빚고 있는 박 전 비대위원장과 관련해 "박 비대위원장이 당에 참여해서 해 왔던 순기능과 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며 따라서 "그분이 어떤 식으로든지 또 당에 와서 필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는 주어져야 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을 통해 당에 새로운 변화의 물결을 일으킬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다.

박 전 위원장 등이 집중 비판하고 있는 '팬덤정치'에 대해선 "지금 나타나는 팬덤정치를 긍정적으로 이야기 하기에는 너무 심하다"라며 "그 폐해(를 지적하고)와 자제를 요구하는 일들을 해야 된다"며 광적, 묻지마 팬덤은 곤란하다고 했다.

전 의원은 "다짜고짜하는 욕설전화, 계속적이고 반복적인 욕설 문자, 폄훼 혹은 폄하는 팬덤정치 기준에 맞는 것이 아닌 인격을 침해하고 개인에게 크나 큰 피해를 주는 것"이라며 "이를 정책적으로 활용한다든지 동조하는 모습을 보여줘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하면서 이재명 의원 쪽을 쳐다봤다.

이에 전 의원은 "모두가 단호하게 이런 것을 해서는 안 됩니다라고 이야기 하고 절제를 끊임없이 호소한다면 나름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당 전체가 나서 왜곡된 팬덤정치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처럼회 해체 여부에 대해선 "처럼회가 계파정치를 하고 계파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모임은 아니라고 생각하기에 해체해야 된다, 계파모임의 나쁜 상징이다라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분명히 그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