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권, '40년 만기 주담대' 시대 열렸다… 신한라이프도 곧 합류

전민준 기자VIEW 3,5662022.06.25 05:19
0

글자크기



신한라이프가 올 3분기 중 40년 만기 주담대를 내놓는다. 사진은 신한라이프 을지로 사옥./사진=신한라이프
신한라이프가 올 3분기 중 40년 만기 주담대를 내놓는다. 사진은 신한라이프 을지로 사옥./사진=신한라이프
AD


최근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등 대형 보험사들이 4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속속 출시하는 가운데 중소 보험사들도 줄지어 합류에 나선다.

지난 14일 손해보험업계 5위인 KB손해보험이 40년 만기 주담대를 출시한 데 이어 생명보험업계 4위인 신한라이프도 해당 상품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2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라이프는 올해 3분기 중 40년 만기 주담대를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해당 상품의 이자, 한도 등에 대한 상품 구성 작업에 들어갔다.

금융당국이 초장기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하도록 유도하고 있는 만큼 기존 30년 만기 대출을 10년 늘린 40년 만기로 바꿔야 한다고 판단한 결과다.

현재 신한라이프는 최저금리 4.65%, 최고금리 5.85%인 아파트담보대출을 판매하는 중이다. 신한라이프 관계자는 "3분기 중 나올 예정이지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는 있다"고 전했다.

올해 2분기 보험권에서는 삼성생명을 시작으로 삼성화재, KB손해보험이 4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한화생명과 교보생명, 현대해상도 관련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이는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려는 정부의 취지에 동참한 조치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하반기 금융소비자의 부담 완화를 위한 가계부채 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사들이 초장기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하도록 유도하는 것도 이 중 하나다.

총원리금상환액을 차주의 일정 소득으로 제한하는 DSR 규제 하에서는 대출 만기가 길어지면 연간 원리금 상환 부담이 줄어 대출 한도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오는 7월부터 DSR 규제가 2단계에서 3단계로 조정되는데 3단계가 시행되면 차주의 총 대출액 기준이 2억원에서 1억원으로 조정된다.

총대출액이 1억원 이상일 때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연 소득의 40%(은행 기준)를 넘을 수 없다.

현재 DSR 규제를 받는 총대출액 기준은 2억원인데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한도가 더 낮아지는 만큼 보험사에서 대출을 받으면 은행권보다 대출액을 늘릴 수 있다.

은행권 상품 중에는 35년 만기와 40년 만기 상품의 이자가 다른 경우가 있지만 보험사 상품은 40년 만기 상품 이자가 35년 만기 상품과 동일하다.

금리인상기에는 보험사와 시중은행 간 금리가 적용되는 시점 차이로도 할인 효과를 볼 수 있다.

보험사는 전통적으로 고객에게 '대출신청일 금리'를 적용해 준다. 통상 아파트 매매계약 후 잔금을 치르기까지는 한두 달이 소요되는데, 은행은 이 잔금일인 '대출실행일' 금리를 적용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40년 만기 주담대는 결국 대부분 보험사들이 내놓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