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6·25 72주년 기념행사 장충체육관서 열린다

전은지 기자2022.06.25 06:22
0

글자크기

한국전쟁(6·25전쟁) 제72주년 기념행사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거행된다.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한국전쟁(6·25전쟁) 제72주년 기념행사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거행된다.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AD
한국전쟁(6·25전쟁)이 72주년을 맞았다.

국가보훈처는 25일 오전 10시 장충체육관에서 '6·25전쟁 제72주년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 6·25전쟁 기념행사는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 문구에는 수많은 호국영웅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을 자유와 번영이 꽃피는 지속 가능한 평화로 지켜가자는 의미가 담겼다.

행사에는 국내외 참전용사를 비롯한 정부 주요인사, 군 주요 직위자, 시민, 학생 등 약 1500명이 참석하며 국방홍보원 소속 육군 중사 조다니엘과 해군 중사 김다연이 사회를 맡는다.

본격적인 개식 전에는 여는 영상과 트럼펫 연주·헌시낭독이 이어진다. 이후 유엔 참전국 국기와 태극기, 유엔기가 입장함과 동시에 국민의례를 진행한다. 국기에 대한 경례 맹세문은 6·25참전유공자 류재식씨와 참전유공자의 손녀 박승리 대위, 병역 명문가 김인섭씨가 낭독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참전용사의 헌신과 전쟁의 아픔, 당시의 시대정신을 담아낸 진중가요 공연을 통해 용사들이 지켜낸 자유를 기리는 시간을 갖는다. 기념공연이 끝난 후에는 최근 6·25전쟁 당시의 공적이 추가로 확인된 참전유공자 유족 5명에게 무공훈장을 전수한다. 이들은 72년 만에 무공훈장을 받게 됐다.

마지막으로 어린이, 대학생, 군 장병 등이 참전유공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영상 메시지가 공개된다. 이후 성악가, 리틀엔젤스, 국방부 성악병이 참여하는 대합창 '대한민국 찬가'를 부른다. 끝으로 참석자 전원이 '6·25의 노래'를 제창하며 행사가 마무리된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정부는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끝까지 최고의 예우로 일류 보훈으로 보답해 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