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尹, 박순애·김승희·김승겸 보고서 29일까지 재송부 요청

송혜남 기자2022.06.23 17:07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을 향해 미소짓는 모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을 향해 미소짓는 모습. /사진=뉴스1
AD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대통령실은 23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세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를 오는 29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로 보내고 20일이 경과해도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정부로 이송되지 않으면 10일 이내의 기한을 정해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기한 내에 보고서가 오지 않으면 다음날부터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 만큼 윤 대통령은 오는 30일부터 세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당초 세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제출 기한은 지난 20일까지였지만 여야가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을 이루지 못해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다른 국무위원들 (임명)은 원구성이 될 때까지 차분히 기다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김승희·박순애 후보자의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할 가능성이 있나'란 질문에 "가정적인 것을 답하긴 어렵다"면서도 "일단 상당 기간 기다려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9일과 30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하기 때문에 귀국한 뒤 두 장관 후보자 임명 문제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