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도로공사 사장 출신 '도성회', 6.8억 적자 내고 16.8억 배당

[머니S리포트] 마피아도 울고 갈 '도피아' (3) - 휴게소 운영권 독점하면서 "관계 없다" 선긋기

김노향 기자VIEW 7,3692022.06.24 07:40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특별 지시한 '공공기관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며 관가 안팎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도로공사는 3년 연속 경영평가에서 종합 '우수(A)등급'을 받았지만 올 초 내부 직원의 뇌물 수수 등 향응 사실이 드러나 도덕적 해이 논란이 일고 있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자차 이용 확산에 따른 통행료 수입 증가, 정부의 인프라 투자로 홀로 매출 성장을 이루며 고액 성과급 파티를 벌인 도로공사는 2020~2021년 경영실적 A와 윤리경영 D를 받았다. 도로공사 매출에 기여하는 휴게소, 청년창업 매장 등과는 상생을 외면했다는 비판이 수년째 이어진 가운데 퇴직자 단체가 세운 계열사는 적자에도 수십억원을 배당해 올해도 국감에서 재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 출신 퇴직자들로 구성된 단체 '도성회'의 자회사는 2020~2021년 2155억원의 매출을 내고도 영업손실이 6억8840만원에 달했다. 하지만 해당 2년간 실시한 주주 배당액은 16억8000만원에 달한다. /사진=뉴스1
한국도로공사 출신 퇴직자들로 구성된 단체 '도성회'의 자회사는 2020~2021년 2155억원의 매출을 내고도 영업손실이 6억8840만원에 달했다. 하지만 해당 2년간 실시한 주주 배당액은 16억8000만원에 달한다. /사진=뉴스1
AD




◆기사 게재 순서

(1) 국민 상대로 장사만 잘한 도로공사… 금품·골프 접대 받아도 'A등급'

(2) 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청년매장 붕괴해도 '상생 외면'

(3) 도로공사 사장 출신 '도성회', 6.8억 적자 내고 16.8억 배당





한국도로공사 노조가 출자해 세운 사단법인 형태의 퇴직자 단체 '도성회'가 단순 친목회라는 스스로의 주장과는 달리 자회사를 통해 고속도로 관련 각종 사업을 운영, 연간 1000억원 넘는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자회사는 2020~2021년 2155억원의 매출을 내고도 영업손실이 6억8840만원에 달했다. 해당 2년간 실시한 주주 배당액은 16억8000만원에 달한다. 도성회가 이익단체라는 논란은 10년 넘게 국회 국정감사에서 지속되며 시정을 요구받았지만 도로공사는 여전히 퇴직자 단체일 뿐 공사와는 관계가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땅 짚고 헤엄쳐 돈 버는 퇴직자 단체
도성회는 1984년 설립돼 올해로 38년째를 맞고 있다. 산하 대표 계열사인 H&DE(옛 한도산업)는 도성회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본금 35억원의 회사로 1986년 설립, 현재까지 고속도로 휴게소와 주유소 상품 판매 등을 영위하고 있다. 도성회는 H&DE를 통해 서울 만남의광장 휴게소·진영휴게소·동명휴게소·장안휴게소 등을 운영한다. 휴게소 물류사업과 한식당 '말죽거리 소고기국밥', '카페더블드림스' 등도 직·간접적으로 운영한다.

도성회 회장은 대대로 도로공사 사장 출신이 맡아왔다. 1942년생인 현 손학래 회장은 건설교통부(현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출신으로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 청장, 도로공사 사장 등을 거쳐 도성회를 이끌고 있다. H&DE 대표이사인 정민 사장도 도로공사 본부장 출신이다. 역대 대표이사를 맡은 송상규, 최윤택 전 사장 역시 도로공사 본부장 출신이 자리를 물려받는 구조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H&DE는 지난해 매출 1105억원과 영업손실 2억4946만원을 기록했다. 2020년에도 이 회사는 매출 1050억원과 영업손실 4억3894만원을 기록, 2년 연속 적자를 냈다. 하지만 주주 배당금은 2020년 8억8000만원에 이어 2021년 8억원을 배당했다.

도로공사 출신 직원으로 채워진 회사의 퇴직급여도 2020년 9억5574만원에 이어 2021년 7억2899만원을 지급했다. 일반급여는 2020년 88억3380만원, 2021년 85억1104만원에 달한다. 지난해 퇴직급여를 포함한 총 급여는 92억4002만원으로 H&DE 직원 157명이 받은 1인당 평균 급여는 5885만원이다. 이는 도로공사 무기계약직이 지난해 받은 평균 연봉(4586만원)보다 1300만원 가까이 많은 금액이다.

도로공사 사장 출신 '도성회', 6.8억 적자 내고 16.8억 배당
AD
특혜 논란에 도로공사 "관계없다"
H&DE는 2017년 KH에너지, HK하이웨이 등도 설립했다. 도성회와 H&DE 본사가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로 515(대치동) 한도빌딩도 H&DE 소유다. 도성회는 이미 수차례 국정감사에서 이익단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H&DE의 지난해 임차료·사용료·수수료는 75억9855원에 달했다. 도로공사 퇴직자가 세운 회사의 이익이 퇴직자 급여 등으로 특혜를 제공하고 다시 공사 매출에도 기여하는 셈이다. 지난해 이 회사의 업무추진비는 1억4816만원이었다. 영업손실로 인해 법인세는 2020년 1억1800만원, 2021년 4450만원을 환급받았다.

정부가 공공기관의 윤리경영과 공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나서는 가운데 이 같은 친목 명목의 퇴직자 단체는 시대에 뒤떨어진다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래전부터 국감에서 현직 직원들의 도성회 활동이 지적을 받아 현재는 전직 출신으로만 이뤄졌다"면서 "공사와는 관계없는 단체"라고 설명했다. 앞서 2014년 국감에선 도성회 회원이 대부분 도로공사 현직 직원들로 구성된 것이 드러나 큰 파장을 일으켰다.

19대 국회 당시인 2014년 국감에서 강동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도로공사에 자료 공개를 요청해 도성회의 준회원 가운데 현직 도로공사 직원이 1766명 가입된 사실을 밝혀냈다. 이는 2014년 기준 도성회 회원 2231명의 79.2% 달하는 규모다. 도로공사가 도성회에 수의계약을 통해 특혜를 제공한 사실이 2015년 감사원에 의해 적발되기도 했다. 감사원은 도로공사가 2010~2014년 2000만원 미만 인쇄물 외주사업 509건 가운데 308건(60.5%)을 도성회와 수의계약했다고 밝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도성회 특혜 의혹에 대해 "현재는 공정하게 입찰을 진행해 계약하기 때문에 특혜 제공이 없다"고 잘라말했다. 하지만 수의계약 방식으로 진행하는 소규모 외주사업의 경우 전직 관료와 공사 출신 간부로 이뤄진 도성회가 전관예우에 따라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따로 답변하지 않았다. 도성회 관계자도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언론과의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고만 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전직 직원들로만 구성된 단체라고 해도 자본금을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가 휴게소 운영권을 30년 이상 독점해왔고 심지어 도성회 인터넷 홈페이지 주소를 봐도 공공기관만 사용할 수 있는 도메인(or.kr)을 갖고 있다"며 "관계가 없다는 해명은 '눈 가리고 아웅'인 꼴"이라고 비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