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징주] 尹 "원전 세일즈 백방으로 뛸 것"… 지투파워, 17%대↑

강수지 기자VIEW 3,1362022.06.23 09:23
0

글자크기

지투파워는 23일 오전 9시 18분 전거래일 대비 5950원(17.32%) 오른 4만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제공=지투파워
지투파워는 23일 오전 9시 18분 전거래일 대비 5950원(17.32%) 오른 4만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제공=지투파워
AD
윤석열 대통령이 원자력 기업 공장을 방문, 원전 산업 장려를 약속하면서 '원전 관련주'로 묶이는 지투파워가 장 초반 강세다.

23일 오전 9시 18분 지투파워는 전거래일 대비 5950원(17.32%) 오른 4만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주가 강세는 윤 대통령의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뛸 것"이라는 발언이 영향으로 수혜 기대감이 커지며 매수세가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일 윤 대통령은 경남 창원에 위치한 원전 산업 대표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했다. 원전 협력업체들과의 간담회에서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지금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해당 간담회에서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과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정부는 원전산업에 올해 3800억원의 유동성을 공급하고 원전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6700억원 규모의 기술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원전 중소기업에는 1000억원의 긴급 자금을 공급하고 부실이 발생한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도 지원한다.

2010년 설립된 지투파워는 스마트그리드 정보기술(IT)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지난 3월 원자력 발전설비 필수 인증요건인 Q클래스급 품질기준의 22.9kV의 수배전반을 올해 하반기 내 시험 완료하고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