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미국, 세계 첫 영유아 코로나 백신 접종… 바이든 "역사적인 이정표"

김윤섭 기자VIEW 1,1482022.06.23 08:41
0

글자크기

미국에서 5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3세 어린이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미국에서 5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한 병원에서 3세 어린이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사진=로이터
AD
미국에서 5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17일과 18일 생후 6개월부터 5세 미만 영유아에 대한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 사용을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22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생후 6개월에서 5세 미만의 영유아 약 1800만명이 백신 접종을 할 수 있게 됐다. 기존 18세 이상을 상대로 사용됐던 모더나의 경우 생후 6개월~17세로 사용이 확대된다. 화이자는 그동안 5세 이상에 사용됐는데 6개월~4세도 사용 대상에 포함된다.

화이자의 영유아용 백신은 성인용량의 10분의 1, 모더나의 영유아용 백신은 성인 용량의 4분의 1이다.

모더나는 이날부터 6개월~17세 대상 접종에서는 한 달 간격으로 1, 2차 접종을 실시하고 3차 접종은 특정 면역 손상이 있는 경우 최소 1개월 후에 접종 가능하다. 화이자는 6개월~4세 어린이에게 초기 1, 2차 백신을 3주 간격으로 접종하며 이후 최소 8주 간격으로 3차 접종을 할 수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워싱턴DC에 있는 백신 접종소를 직접 방문, 백신을 맞은 어린이들과 보호자들을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은"이것(5세 미만 백신 접종)은 매우 역사적인 이정표이자 기념비적인 진전"이라며 "미국은 이제 생후 6개월 된 어린이들을 위해 안전하고 효능이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FDA와 CDC의 광범위한 과학적 검토를 거쳐 승인됐다"면서 보호자들에게 영유아에 대한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