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외신들도 감탄한 누리호 발사… "우주 산업 진일보"

양진원 기자VIEW 2,4282022.06.22 08:10
0

글자크기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최초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뉴스1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최초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뉴스1
AD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발사에 성공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이뤄낸 쾌거인 만큼 외신들도 발 빠르게 관련 소식을 전했다.

미국 CNN방송은 "한국이 우주기술 분야에서 이웃 국가들을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며 누리호 이전의 발사체들은 모두 러시아의 기술이 적용됐지만, 누리호는 한국 자체 기술을 사용한 것이기에 향후 다양한 미래 위성과 관련 임무의 문을 열어줄 것으로 전망했다.

프랑스 AFP통신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통해 한국의 우주 프로그램이 크게 진일보했다고 평가했다.

일본 닛케이아시아는 "한국은 자체 기술로 위성을 궤도에 올릴 수 있는 10번째 국가이자, 1톤 이상의 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7번째 국가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한국이 오는 8월 달 궤도선 다누리를 발사할 예정인 점도 언급하며 "다누리는 고해상도 카메라 등의 장치로 달을 연구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AP통신은 누리호의 성공적 발사는 한국 내에서 커지고 있는 우주로의 포부를 북돋아줄 뿐 아니라 북한과의 적대감 속에서 우주 기반 감시 시스템과 보다 큰 미사일을 만드는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증명한다고 전문가들을 인용해 진단했다.

로이터통신은 "누리호는 6세대 이동통신(6G) 통신, 정찰 위성, 달 탐사 분야에서 야심찬 목표를 달성하려는 한국 계획의 초석"이라면서 특히 6G 통신망 구축 계획에서 핵심이 된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우주 발사는 북한이 핵으로 무장한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제재를 받고 있는 한반도에서 오랫동안 민감한 문제"라고도 언급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한국이 1톤 이상의 실용 위성 발사에 성공한다면 미국과 이스라엘, 중국, 유럽연합(EU), 일본,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라고 전했다.

알자지라통신도 누리호 발사 성공 소식을 전하며 "한국에 큰 진전이 될 것"이라며 "상업용 위성 사업이 한국에 수익성이 좋은 투자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편 발사 성공 후 주한 미국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우주 분야에서 한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