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우려가 결국 현실로" '5만전자'된 삼성전자… 500만 개미는 '피눈물'

안서진 기자VIEW 2,8922022.06.19 07:57
0

글자크기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가 결국 5만전자로 추락했다./사진=뉴스1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가 결국 5만전자로 추락했다./사진=뉴스1
AD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가 결국 5만전자로 추락했다. 6만원선이 무너지면서 삼성전자 주가는 2년 전으로 회귀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100원(1.81%) 내린 5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삼성전자의 주가가 6만원 아래에서 마감한 것은 지난 2020년 11월4일(5만8500원) 이후 처음이다.

최근 들어 삼성전자는 연일 약세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경기 둔화 우려와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 등 여러 가지 악재가 겹쳐졌기 때문이다. 지난 7일부터 7거래일 연속 주가가 내리막길을 걸었던 삼성전자는 지난 16일 8거래일만에 반등하는듯했지만 결국 17일 다시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주가는 7만8300원에서 5만9800원으로 23.6% 내렸다. 같은 기간 코스피 하락률인 18.0%를 훌쩍 웃돈다. 특히 이달에는 낙폭을 더욱 확대하며 이번 주에만 52주 신저가를 4번 갈아치운 셈이다.

특히 외국인 매도세가 주가를 찍어누르고 있다. 이달 들어 지난 16일까지 10거래일 동안 개미는 삼성전자를 2조5130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팔고 나간 물량을 그대로 받았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삼성전자를 각각 2조990억원, 4690억원 순매도했다.

증권사들도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잇달아 낮추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8만8000원에서 7만9000원으로 낮췄으며 신한금융투자 역시 기존 8만7000원에서 8만3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점점 높아지는 금리는 결국 누적돼 올해 후반기부터 세계 경제에 더욱 부담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지금까지는 수요 둔화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시간이 갈수록 기업들의 투자 계획에 대한 의구심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김장열 상상인증권 리서치센터장 역시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2018년 말∼2019년 초인 주가순자산비율(PBR) 1.07배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며 "이는 5만3000원으로 추산되며 대부분의 시장 참여자가 이런 시나리오를 받아들이기 시작하면 실제 바닥은 이 가격대보다는 높게 형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