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윤 대통령, 오늘 세종서 첫 정식 국무회의 주재

송혜남 기자VIEW 1,5192022.05.26 08:23
0

글자크기

윤석열 정부의 첫 정식 국무회의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박수를 치는 모습. /사진=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정부의 첫 정식 국무회의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박수를 치는 모습. /사진=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AD
윤석열 정부의 첫 정식 국무회의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법률안 1건, 대통령령안 8건, 일반 안건 1건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앞서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민주당의 협조로 윤석열 정부 내각이 완비되면 첫 국무회의는 약속한 대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지난 21일 임명된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18개 정부 부처 중 낙마한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제외한 16개 부처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전날 정부가 인사를 단행한 육해공 각군 참모총장, 연합사 부사령관 등 대장급 6명에 대한 임명을 의결할 예정이다. 제43대 합동참모의장에 내정된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또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파는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조치가 1년 동안 배제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령안'과 대통령 소속의 국민통합위원회 설치를 위한 '국민통합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안' 등도 심의·의결될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앞서 용산 청사에서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임시 국무회의를 연 바 있다.

당시엔 국무회의 개의 정족수를 맞추기 위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총리 권한대행)을 비롯한 윤석열 정부 장관 9명과 함께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