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한동훈, 영원히 법무장관 하나?"… 하태경, 소통령 지적 일축

서진주 기자VIEW 15,0352022.05.25 10:10
0

글자크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한 한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한 한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AD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시대의 검사들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에 대한 야당의 우려는 기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지난 24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 출신이어서 검사 출신들의 약진에 대한 우려가 있다"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윤석열 시대에 약진하는 검사들은 윤석열하고 똑같아서 사람한테 충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가 잘못하면 우리도 잡아갈 것이니 민주당은 '민주당만 잡아넣을 거다' '민주당만 감옥 간다'고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야 가릴 것 없이 심지어 대통령실이나 윤석열 정부에 어떤 비리가 있다면 덮어두고 봐주고 이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나중에 민주당에서 '공정하게 잘한다' 이런 평가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패거리 정치 검사들이 있기는 하지만 대다수 검사들은 강자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 세게 수사하고 더 엄격하게 처리한다. 그것이 검사의 DNA로 대다수 검사들은 그렇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법무부가 공직자 인사검증을 위한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고 민정수석 역할까지 하게 되자 야당에서 '한동훈이 소통령·왕장관이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하 의원은 "검증 조직은 반드시 있어야 되고 청와대에 있는 것보다 내각에 있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그 이유로 "청와대는 아무래도 정치 주도적인 조직이지만 법무부는 주로 어공이 아니라 늘공, 직업 공무원들로 이뤄져 있기에 (정치적 판단이 아니라 원칙대로 검증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한동훈(장관)이 법무부 장관을 영원히 하는 것도 아니고 인사검증하는데 없는 사실을 날조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며 "(야당의 반발은) 너무 지나친 우려 같다"고 주장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