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文, 봉하에서 이재명과 비공개 오찬… 권양숙 여사 동석

송혜남 기자VIEW 1,3002022.05.23 14:06
0

글자크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비공개 오찬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민주당 지도부도 참석한다. 사진은 문 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26일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당시 대통령 후보)과 만나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비공개 오찬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민주당 지도부도 참석한다. 사진은 문 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26일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당시 대통령 후보)과 만나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비공개 오찬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민주당 지도부도 참석한다.

23일 뉴스1은 민주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날 오전 9시50분쯤 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에 진행되는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앞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와 비공개로 오찬을 갖는다고 보도했다. 오찬에는 권 여사도 참석한다.

6·1 지방선거를 9일 앞두고 갖는 회동인 만큼 문 전 대통령이 민주당 측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 문 전 대통령과 이 위원장의 만남이 이뤄진다는 점도 주목된다. 이 위원장은 지난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는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께서 마지막으로 고생했다고 술 한잔 주시겠다고 해서 (청와대에) 갔다온 것이 (대선 패배 후) 두번째 (외출)"이라고 말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민주당 지도부는 물론 국민의힘에서도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한다. 또 정부를 대표해 한덕수 국무총리도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