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오피스 임대료 5년 만에 최고 ㎡당 '1만7300원'… 서울-경기 두 배 차이

신유진 기자VIEW 1,2272022.05.23 11:14
0

글자크기

오피스텔 밀집지역. /사진=뉴스1
오피스텔 밀집지역. /사진=뉴스1
AD
전국 오피스 임대료가 5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3일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분기 오피스 임대료는 전분기대비 0.02% 상승한 ㎡당 1만73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2분기(1만7300원) 이후 최고치다.

지역별로는 서울 오피스 임대료가 ㎡당 2만25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경기(1만2300원)보다 1.83배 높은 금액이다. 금액 차이가 두 배 가까이 발생하면서 임대료 부담에 서울과 가까운 경기도에서 창업을 하려는 사람이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 총사업체 수는 2014년 43만1279곳에서 2019년 45만5160곳으로 5.54% 증가한 반면 경기는 같은 기간 44만3472곳에서 54만438곳으로 19.61% 늘었다.

경기 31개 시·군·구 중에서는 같은 기간 하남(51.20%)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김포(44.36%)와 화성(40.42%)이 그 뒤를 이었다. 경기에서 사업체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화성으로 총 4만2630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규제로 인해 투자처를 잃은 수요자들이 오피스 시장으로 뛰어들고 있다"며 "임대료가 너무 높아진 서울보다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경기 남부권역 위주로 오피스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