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윤 대통령, 美 국민의례 때 '가슴에 손'… "남의 나라 국기에 왜?"

송혜남 기자VIEW 32,5412022.05.23 12:17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국민의례 때 가슴에 올린 손을 놓고 '국민의례 준칙'에 맞는 것인지 논란이 일었다. 사진은 지난 21일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국민의례 때 가슴에 올린 손을 놓고 '국민의례 준칙'에 맞는 것인지 논란이 일었다. 사진은 지난 21일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 제공
AD
사진은 지난 2017년 11월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차렷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은 지난 2017년 11월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차렷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AD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국민의례 때 가슴에 올린 손을 놓고 '국민의례 준칙'에 맞는 것인지 논란이 일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윤 대통령과 함께 왼쪽 가슴에 손을 올린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박물관에서 진행된 환영만찬 때의 모습이다. 미국 국가가 연주되는 가운데 윤 대통령이 왼쪽 가슴에 손을 올리고 있는 반면 바이든 대통령 왼쪽에 선 박병석 국회의장은 차렷자세를 취했다.

미국 국민의례가 진행될 때 윤 대통령(왼쪽)이 왼쪽 가슴에 손을 올린 반면 바이든 대통령 왼쪽에 선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은 차렷자세를 취한 모습이다. 사진은 지난 22일(한국시각) 바이든 대통령이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 /사진=조 바이든 대통령 인스타그램
미국 국민의례가 진행될 때 윤 대통령(왼쪽)이 왼쪽 가슴에 손을 올린 반면 바이든 대통령 왼쪽에 선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은 차렷자세를 취한 모습이다. 사진은 지난 22일(한국시각) 바이든 대통령이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 /사진=조 바이든 대통령 인스타그램
AD
이에 진보진영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례 준칙도 모른다'며 비판했다. 진보진영은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인만 가슴에 손을 올렸고 박 의장도 가만히 있는 것을 보니 미국 국민의례가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며 "왜 대한민국 대통령이 미국 국기에 손을 올리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 방한 당시 미국 국민의례 때 트럼프는 가슴에 손을 올리고 문재인 전 대통령은 차렷자세로 선 모습을 보란듯 나란히 게시했다.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 제3조에 따르면 ① 제복을 입지 아니한 국민은 국기를 향하여 오른손을 펴서 왼쪽 가슴에 대고 국기를 주목(注目)한다 ② 제복을 입지 아니한 국민 중 모자를 쓴 국민은 국기를 향하여 오른손으로 모자를 벗어 왼쪽 가슴에 대고 국기를 주목한다. 다만, 모자를 벗기 곤란한 경우에는 제1호의 방법에 따를 수 있다 ③ 제복을 입은 국민은 국기를 향하여 거수경례(擧手敬禮)를 한다고 돼 있다.

외국 국기의 경우 법으로 정해진 조항은 없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