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윤 대통령, 정호영 거취에 "시간 더 필요한 것 같다"(상보)

송혜남 기자2022.05.23 10:21
0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스1
AD
윤석열 대통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후보자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렇게 답했다.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교육부 장관을 제외하고 보건복지부 장관만 유일하게 임명이 미뤄지고 있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경과해 윤 대통령은 법적으로 언제든 정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여당은 윤 대통령에게 정 후보자의 거취에 대한 결단을 요청하고 있지만 윤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거취 문제는 (정 후보자) 본인이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중진과 다수 의원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정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나라는 의견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우리 당의 의사는 (대통령실에) 전달된 것 같다. 자진사퇴 쪽"이라며 "(후보자) 본인의 결단, 대통령의 결단이 남았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