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尹내각은 남성만의 정부"… 박지현, 여가부 폐지 철회 촉구

송혜남 기자2022.05.23 14:21
0

글자크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지금이라도 성평등 내각으로 전면 개편을 하겠다고 선언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이 열린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지금이라도 성평등 내각으로 전면 개편을 하겠다고 선언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이 열린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AD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지금이라도 성평등 내각으로 전면 개편하겠다고 선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글을 남기며 "한미 정상회담이 윤석열 대통령이 성평등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철회를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앞서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 외신기자가 '성평등을 향상하기 위해 행정부에서 어떤 일을 할 수 있나'라는 질문을 거론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여성들에게 기회가 충분히 보장되지 않았다. 우리는 실제로 그것을 보장한 역사가 꽤 짧다. 우리가 하려는 것은 여성들에게 그런 기회를 매우 적극적으로 보장하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면서 어떻게 여성들에게 기회를 '매우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는 장관과 수석까지 통틀어 여성은 겨우 3명이고 부처 차관과 차관급 인사 41명 중 여성은 고작 2명"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여성 장·차관이 거의 없는 남성만의 정부를 만들어 놓고 성평등을 향상하고 기회를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는 말을 아무 거리낌 없이 할 수 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비판하며 "한미 공동성명에는 '여성의 권리 보장에 힘쓰자'는 공동의 약속이 포함됐지만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여가부 폐지'는 여성 평등과 안전과 권리 보장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조치"라며 "n번방 방지법을 통신 비밀의 자유를 이유로 재개정하겠다면서 온라인 성폭력에 대응하겠다는 것도 이율배반"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는 발언을 사과하고 여가부 폐지 공약도 철회하시기 바란다"며 "전 세계시민 앞에서 약속한 성명과 답변에서 약속하신 것처럼 성평등을 강화하고 여성들에게 기회를 매우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는 답변과 약속을 반드시 이행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