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공공주택 입주민 10명 중 8명 "만족"… 이유는 "이사 걱정 없는 안정감"

신유진 기자VIEW 1,3782022.05.23 09:26
0

글자크기

공공임대주택 거주민 10명 중 8명은 공공임대주택 정책과 거주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6명은 입주 후 행복감이 상승했다. /사진=뉴시스
공공임대주택 거주민 10명 중 8명은 공공임대주택 정책과 거주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6명은 입주 후 행복감이 상승했다. /사진=뉴시스
AD
공공임대주택에 거주 중인 입주민 10명 중 8명은 공공임대주택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LH가 공급한 영구·국민임대 등 공공임대주택 입주민 1만156가구를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28일~12월 5일 거주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건설임대주택 입주민 10명 중 8명(매입·전세임대 7명)이 공공임대주택 정책과 제도에 대해 만족했다.

입주민 10명 중 6명은 공공임대주택 입주 후 전반적인 행복감이 상승했다. 입주민의 86.0%가 공공임대주택 입주 후 '이사 걱정 없고 오래 살 수 있는 안정감'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의 70.5%는 '국가나 사회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친밀도와 배려심 등 가족 간 관계 개선', '질병 관리와 체력증진 등 신체건강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있었다.

건설임대주택 구조, 면적 등 주택 성능과 상태에 대해서도 입주민 78.2%가 만족했다. 입주민의 86.6%는 공공임대주택에 대해 '동일한 수준의 집을 민간시장에서 구하기 어렵다'고 응답해 공공임대주택이 주거·사회안정망으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주거비와 관련해서는 입주민 82.6%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이후 보증금이나 월세 부담이 줄었다고 답했으며 주거비 지출이 감소한 것이 경제적 상황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LH는 이번 연구를 통해 LH 공공임대주택의 임대료 수준은 주변 시세 절반 이하이며, 월소득 대비 임대료 부담비율(RIR) 또한 민간 전·월세에 비해 낮은 것으로 확인했다. 이외에도 아동이 있는 가구의 53.5%가 단지 내 어린이집, 방과 후 돌봄 지원 사업을 통해 자녀 양육환경이 편리해졌다고 답했다.

청년 세대(만19세~34세)의 74.9%가 공공임대주택의 주거사다리 역할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입주민 과반수 이상이 공공임대주택을 '더 나은 집을 마련하기 위한 징검다리'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사를 계획 중인 가구는 조사 대상의 14.7%를 차지했다. 이 중 41.2%가 이사하는 이유로 '소득 증가 등 경제적 상황 개선'을 꼽았다. 국민임대·행복주택 입주민의 36.3%와 35.9%가 내 집 마련을 위해 이사를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진미윤 LH 정책지원TF단장은 "이번 연구는 임대주택에 대한 외부의 부정적인 인식과는 달리 입주민은 임대주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임대주택의 주거사다리 역할을 증명한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