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노리치 5-0으로 꺾고 4위 확정

차상엽 기자VIEW 2,6972022.05.23 01:54
0

글자크기

토트넘 선수들이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꺾고 4위를 확보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은 해리 케인의 득점 이후 환호하는 토트넘 선수들. /사진=로이터
토트넘 선수들이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꺾고 4위를 확보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은 해리 케인의 득점 이후 환호하는 토트넘 선수들. /사진=로이터
AD
4위 경쟁의 최종 승자는 결국 토트넘이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23일 0시(이하 한국시각)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널을 제치고 4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2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23골을 터트리며 공동득점왕에 올라 기쁨이 더 컸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16분과 32분에 각각 데얀 클루셉스키와 해리 케인이 득점을 올리며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 16분에는 클루셉스키가 또 한 골을 터트리며 3-0으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손흥민의 이날 첫 득점은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가 도우미 역할을 했다. 케인이 모우라에게 연결해 준 공을 모우라가 원터치로 손흥민쪽으로 밀어줬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이를 침착하게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불과 5분 뒤 그림같은 오른발 중거리 슛을 터트리며 내친김에 23호골까지 터트렸다.

이날 승리한 토트넘은 승점 71점째를 획득하며 4위를 지켰다. 이 경기 전까지 승점 66점으로 5위였던 아스널은 토트넘이 패해야만 역전 4위 가능성이 있었다. 하지만 토트넘이 대승을 거두며 4위를 확정해 다음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했다.





상단으로 가기